만화 검열, 그 역사를 말한다 <빼앗긴 창작의 자유展> 연계 컨퍼런스 개최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 Loading ...

 오는 10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세미나실서 만화검열 주제로 한 컨퍼런스 진행

 1부 만화연구자 발제 및 토론, 2부 만화가 이두호, 이희재, 장태산과의 대담 열려

 

한국만화박물관이 한국 만화 검열의 역사를 주제로 한 기획전시 <빼앗긴 창작의 자유>와 연계한 컨퍼런스를 6 10() 개최한다.

 

 6 10()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5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되는 컨퍼런스는 1부와 2부로 구성됐다.

 

 1부에서는 일본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만화사에서 주요한 검열사례, 1910년대《대한민보》로부터 1990년대까지 시사만화에 대한 검열, 잡지·신문 등 대중만화에 관한 검열, 웹툰으로 대표되는 IT시대의 검열에 대한 만화연구자들의 발제와 토론이 이루어진다. 2부에서는 한국 만화를 대표하는 만화가 3인 이두호, 이희재, 장태산과의 자유로운 대담이 열릴 예정이다.

 

 선착순으로 80명을 모집하며,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이메일(wjddls456@komacon.kr), 전화(032-310-3047/3049) 및 현장에서 접수하면 된다. 모든 참석자에게 <빼앗긴 창작의 자유> 전시도록을 제공한다.

 

 한편, 표현의 자유를 확립하고문화민주주의의 실현을 꾀하고자 기획된 한국만화박물관 기획전시 <빼앗긴 창작의 자유>는 오는 7 9일까지 제2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