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위안부의 날’ 맞춰 위안부 피해자 일생 담은 김금숙 작가 만화 <풀> 출간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 Loading ...

 

– 이옥선 할머니의 일생 담은 흑백 장편만화 <>, 8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 출간

 2016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지원 통해 프랑스 판권 수출프랑스어로도 출간 예정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김동화)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2016년 추진한 <스토리 투 웹툰 지원사업선정작이자 제14회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작인 김금숙 작가의 <>이 흑백 장편만화로 출간된다.

 

 <>은 유난히 학교에 다니고 싶어 하던 여자아이가 어린 시절부터 중국에서 일본군 ‘위안부로 지내야 했던 시간을 보내고 5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이옥선 할머니의 일생을 흑백으로 담담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실제로 김금숙 작가는 작품을 그리기에 앞서 수차례 이옥선 할머니와 만나 취재를 진행했으며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작품을 완성했다.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피해자로만 바라보던 기존 시각에서 벗어나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전쟁을 반대하는 평화운동가이자 인권운동가로 살아가고 있는 존재로 그려냈다또한폭력을 과장해 미움을 극대화시키기 보다는 할머니의 감정과 심리 상태를 이미지로 보여주는 방식을 택했으며작품 속에서 드러나는 흑과 백의 단순함은 할머니의 증언에 힘을 실어준다.

 

 <>은 국내 출간에 앞서 프랑스 델쿠르(Délcourt) 출판사에 먼저 판권을 수출해 프랑스어판 출간도 앞두고 있다김금숙 작가는 이번 <>의 본문 중 일부를 엮은 단편작품 <미자 언니> 2016년 제14회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이번 작품은 ‘세계 위안부의 날에 맞춰 8 14일 출간된다. ‘세계 위안부의 날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일을 계기로 세계 각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또한 김금숙 작가는 2014년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개최한 <지지 않는 꽃전시회를 통해 단편만화 <비밀>을 발표한 이후세계가 공감하는 보편적인 인권 문제인 위안부 문제를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해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보리출판사에서 출간한 김금숙 작가의 장편만화 <살아 있는 역사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증언> 8 14일부터 전국 주요서점 및 온라인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가격은 26,000원이다.

 

 한편김금숙 작가는 1971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세종대 회화과를 거쳐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고등장식미술학교를 졸업했다이후 프랑스에서 조각가이자 만화가로 15년 넘게 활동하면서 100권 이상의 한국 만화를 프랑스어로 번역해 출간세계적으로도 실력을 인정받았다대표작으로는 프랑스에서도 출간된 <꼬깽이>, <아버지의 노래>, <지슬등이 있다우리나라 원폭 피해자에 대한 그림책 <할아버지와 보낸 하루>를 출간하는 등 소외되고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화와 그림책을 통해 따스하고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다.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