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역대 최대 1억 원 고(古)만화 자료 구입 진행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
Loading ... Loading ...

-구입 대상은 1988년 이전 출판된 만화 도서 및 잡지, 원고, 작가소장품 등

국내 유일의 만화 전문기관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김동화, 이하 진흥원)이 우리 만화문화의 유산을 보존, 전승하기 위해 6월 8일까지 한국만화자료 구입을 진행한다.

올해는 숨겨져 있는 우리 만화 자료를 발굴하고자 작년에 비해 예산을 대폭 확대, 총 구입예산 1억 원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자료 구입이 진행된다. 진흥원은 각종 온라인 만화커뮤니티 및 고서적들의 매매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헌책방 거리에서의 홍보를 통해 만화 마니아 및 일반 독자 대상의 적극적인 자료 수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입 대상은 1988년 이전 출판된 만화 도서 단행본 및 연속 간행물, 작가의 작업원고 원본, 작가소장품 중 창작에 직접적으로 사용한 펜이나 화구 등이다.

진흥원은 2000년부터 한국만화박물관을 운영하면서 우리의 소중한 만화유산을 수집, 보존하고 있으며 21,500여점의 만화자료를 보관중이다.

또한 진흥원은 2013년에는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단행본 만화인 ‘토끼와 원숭이(1946년, 김용환作)’와 우리나라 최초의 베스트셀러 만화인 ‘엄마찾아 삼만리(1958년, 김종래作)’의 친필원고를 등록문화재 537호, 539호로 등록하고, 2014년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장편 연재만화인 ‘코주부 삼국지(1953년, 김용환作)’를 등록문화재 605호로 등록하는 등 한국만화의 가치 증대에 힘쓰고 있다.

자료매도 공고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홈페이지(www.komacon.kr)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자료매도신청은 우편과 이메일로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32-310-305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쓰기가 종료되었습니다.